양자에너지치료

18세기 이래 과학계는 빛을 파동으로 생각하였습니다. 1900년 12월 독일의 물리학자 “막스 플랑크(Max Planck)”는 빛이 에너지의 알갱이인 입자로서 빛의 양자가 띄엄띄엄 전달된 다는 사실을 밝혔습니다. 20세기가 시작되면서 물리학자들은 물질을 분해하면 분자가 되고, 분자를 분해하면 원자가 되며, 원자를 분해하면원자핵과 전자가 된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전자를 정체를 밝히는 과정에서 전자 또한 입자와 파동의 이중성을 갖는다는 사실을 입증하게 되었습니다. 그것은 바로 존재하는 모든 물질은 입자와 파동이라는 이중구조로 되어있다는 것입니다.

양자에너지

양자란 더 이상 나눌 수 없는 에너지의 최소단위를 말한다.
초양자장이 중첩되면 파동단계로 변하고, 파동이 중첩되면 에너지로 변한다.
에너지가 중첩되면 소립자가 중첩될 시 원자가 되며, 원자가 중첩되면 분자로, 분자가 중첩되면 물질로 형성된다.
즉, 모든 물질(사람, 동물, 식물 등)은 초양자장의 중첩에 의해 파동, 에너지 단계를 거쳐 물질로 형성됨에 따라 초양자장이 중첩된 양자에너지가 있는 영역에서는 사람을 비롯한 생명이 활성화 된다.
양자에너지가 없고 초양자장이 중첩되지 못한 영역에서는 사람과 모든 생명이 활성화 되지 못하고 병들고 죽게 된다.

진료시간

  • 평일: 오전 9 – 오후 6:30
  • 토요일: 오전 9 – 오후 2
  • 공휴일, 일요일: 휴진
  • 야간진료: 오후 7 –  10

연락처

  • 대표: 1661-8144
  • 직통: 02-541-9922
  • 팩스: 02-541-9400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산대로 37길6 (신사동 629-38)
  • 진료 및 시술: 2, 3층
  • 바이오에너지 치료: 지2층
Translate »